'Nasa Image Of The Day'에 해당되는 글 21건

  1. 2008.01.15 Galaxies of All Shapes and Sizes (1)
  2. 2007.03.14 Tourniquet Shadows
  3. 2007.03.14 Aurora Australis
  4. 2007.03.10 A Ghostly Presence
  5. 2007.03.08 Driving on the Moon
  6. 2007.03.07 Cosmic Pearls
  7. 2007.03.07 From El Nino to La Nina
  8. 2007.03.06 Beauty in the Universe
  9. 2007.03.02 Trifid Nebula
  10. 2007.02.28 Omega Nebula: Close-Up of a Stellar Nursery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가의 컨셉 일러스트의 이 두가지 형태의 나선은하는 우리 우주에 널리 퍼져있다 : 가운데가 통통한 것*벌지 구조*(왼쪽 위), 그리고 그렇지 않은 것(전면)

NASA의 Spitzer 우주망원경을 통한 새로운 관측은 얇고 벌지가 거의 없는 은하도 벌지가 있는 은하와 같이 중심부에 초거대 블랙홀이 있을 수 있다는 강력한 증거를 제공하였다. 지금까지, 천문학자들은 벌지가 없는 은하는 초거대 블랙홀이 있을 수 없다고 생각했었다. 이 발견은 은하 형태에 대한 이론을 재정립하고 있다.

This artist's concept illustrates the two types of spiral galaxies that populate our universe: those with plump middles, or central bulges (upper left), and those without them (foreground).

New observations from NASA's Spitzer Space Telescope provide strong evidence that the slender, bulgeless galaxies can, like their chubbier counterparts, harbor supermassive black holes at their cores. Previously, astronomers thought that a galaxy without a bulge could not have a supermassive black hole. The findings are reshaping theories of galaxy formation.

Image Credit: NASA/JPL-Caltech

'Elegant Universe > Today Nasa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Morenci  (0) 2008.01.17
Galaxies of All Shapes and Sizes  (1) 2008.01.15
Tourniquet Shadows  (0) 2007.03.14
Aurora Australis  (0) 2007.03.14
Posted by et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다시 1일 1번역에 도전! (아무도 관심 없지만)

    2008.01.15 19:12 [ ADDR : EDIT/ DEL : REPLY ]


Saturn

어둡고 날카로운 고리 그림자가 토성의 따뜻한 남쪽지역에서 푸르스름한 북쪽지역에 걸쳐 물 흐르듯 압축되어 있다.

1980년대에 토성이 춘분점에 근접했을때, NASA 보이저 우주선의 관찰로 보다 깨끗한 화상을 얻을 수 있었다. 과학자들은 토성의 남에서 북에 걸친 신비한 색상의 변화를 연구하였다. 그러나, 이 푸른 빛은  카시니가 토성에 다다랐을 무렵인 2003년말, 토성의 북반구가 막 겨울로 들어설 때 또렷이 나타났다. 과학자들은 이것이 대기의 계절 변화에 따른 영향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색의 변화를 제쳐두고, 구름의 형태는 중위도 지역보다 고위도 영역에서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 토성 중위도의 흐르는듯한 구름띠 속에 가끔 점멸하는 소용돌이에 비해, 고위도 영역에서 밝게 빛나는 소용돌이들이 많이 보인다.

Dark and sharply defined ring shadows appear to constrict the flow of color from Saturn's warmly hued south to the bluish northern latitudes.

NASA Voyager spacecraft flybys witnessed a more evenly painted planet in the early 1980s, when Saturn was closer to equinox. Scientists studying Saturn are mystified by the color change from north to south. However, the bluish color was readily apparent upon Cassini's approach to the planet in late 2003, when Saturn was just coming out of its northern hemisphere winter. Scientists have speculated that the color is due to seasonal effects on the atmosphere.

Aside from the color differences, the cloud morphology is quite different in the polar regions compared to the mid-latitudes. Bright, isolated clouds dot the high latitudes, while Saturn's middle is characterized by flowing cloud bands and the occasional bright or dark vortex.

2007.03.12

'Elegant Universe > Today Nasa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Galaxies of All Shapes and Sizes  (1) 2008.01.15
Tourniquet Shadows  (0) 2007.03.14
Aurora Australis  (0) 2007.03.14
A Ghostly Presence  (0) 2007.03.10
Posted by et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Aurora Australis

STS-85의 승무원이 35mm 카메라를 이용해 1분간 노출을 주어 찍은 호주(남반구)의 오로라 사진이다. 앞쪽으로 디스커버리 우주왕복선의 수직 방향타가 보인다.
 
The crew of STS-85 used a 35mm camera with a time exposure to record this image of the southern lights or Aurora Australis. The vertical stabilizer of the Space Shuttle Discovery appears in the foreground.

2007.03.09

'Elegant Universe > Today Nasa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Tourniquet Shadows  (0) 2007.03.14
Aurora Australis  (0) 2007.03.14
A Ghostly Presence  (0) 2007.03.10
Driving on the Moon  (0) 2007.03.08
Posted by et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Z Camelopardalis


이 합성사진은 기린자리 Z, 혹은 Z Cam이라 불리는 연성계를 보여주고 있다. 이 Z Cam 항성계의 특징은 이른바 백색왜성, 즉 붕괴되어 사멸하는 별과 희미하게 태양 주변을 감싸고 있는 껍질같은 동반성이다. 그 동반성은 그동안 백색왜성에서 뿜어냈던 물질의 흔적들을 보여주며, 수천년전에 있었던 폭발로 인한 잔해들을 청소해주고 있다.

이 사진은 2004년 1월 25일에 있었던 NASA의 은하 진화 관측의 극자외선과 근자외선 관측기로 찍은 것을 합성한 것이다. 궤도 연구실에서 처음으로 Z Cam을 2003년에 관측하기 시작했다.

Z Cam은 사진에서 보이는 가장 큰 흰색 물체이며, 거의 한가운데에 위치하고 있다. 껍질 부분들은 희미하게 보이며, Z Cam의 오른쪽으로 노란 것들이, 왼쪽으로는 두개의 커다랗고 희끄무레한 수직 선들이 보인다.

Z Cam은 처음으로 알려진 주기적 왜성 신성 중 하나인데, 그말인즉 일반적인 신성들과는 다르게 강력한 폭발들에도 견뎌내는 작고 딸꾹질같은 폭발이 계속 일어난다는 것이다.

This composite image shows Z Camelopardalis, or Z Cam, a double-star system. The Z Cam system features a collapsed, dead star, called a white dwarf, and its companion star, as well as a ghostly shell around the system. The massive shell provides evidence of lingering material ejected during, and swept up by, a powerful explosion that occurred a few thousand years ago.

The image combines data gathered from the far-ultraviolet and near-ultraviolet detectors on NASA's Galaxy Evolution Explorer on Jan. 25, 2004. The orbiting observatory first began imaging Z Cam in 2003.

Z Cam is the largest white object in the image, located near the center. Parts of the shell are seen as a wispy, yellowish feature below and to the right of Z Cam, and as two large, whitish, perpendicular lines on the left.

Z Cam was one of the first known recurrent dwarf nova, meaning it erupts in a series of small, hiccup-like blasts, unlike classical novae, which undergo a massive explosion.

2007.03.08

'Elegant Universe > Today Nasa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Aurora Australis  (0) 2007.03.14
A Ghostly Presence  (0) 2007.03.10
Driving on the Moon  (0) 2007.03.08
Cosmic Pearls  (0) 2007.03.07
Posted by et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Eugene A. Cernan, Apollo 17 mission commander

아폴로17호의 사령관인 유진 A 이다. 대령은 Taurus-Littrow 착륙지점에서 아폴로 17호의 첫 선외활동중 하나인 월면차의 간단한 상태 점검을 했다. 월면차를 시동하는 이 장면은 달착륙선 조종사인 Harrison H. Schmitt에 의해 촬영되었다. 뒷편 오른쪽에 보이는 산은 South Massif의 오른쪽 끄트머리이다.

pollo 17 mission commander Eugene A. Cernan makes a short checkout of the Lunar Roving Vehicle during the early part of the first Apollo 17 extravehicular activity at the Taurus-Littrow landing site. This view of the lunar rover prior to loadup was taken by Harrison H. Schmitt, Lunar Module pilot. The mountain in the right background is the east end of South Massif.

2007.03.07

'Elegant Universe > Today Nasa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A Ghostly Presence  (0) 2007.03.10
Driving on the Moon  (0) 2007.03.08
Cosmic Pearls  (0) 2007.03.07
From El Nino to La Nina  (0) 2007.03.07
Posted by et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Supernova 1987A

20년전, 천문학자들은 400년 이상 폭발중인, 알려진 것들 중 가장 밝은 축에 속하는 별을 발견했다.

첫 관측 이래로, 초신성 1987A로 불리는 그 불타는 별은 그 특별한 불꽃 쇼로 천문학자들을 매혹시키고 있다. NASA'의 허블 우주망원경도 그 폭발의 경과를 관측하는 수많은 관측소 중의 하나이다. 그 초신성은 163,000 광년 떨어진 대마젤란 성운 안에 자리잡고 있다.

이 사진은 초신성을 둘러싼 주변 전체를 보여주는데, 그중 가장 두드러지는 것이 마치 우주 진주처럼 보이는 12개 이상의 밝은 점들로 이루어진 고리이다. 성간 폭풍에 의해 풀린 이 원소들은 고리 안쪽 영역으로 급속히 퍼져나가면서 온도를 상승시키고 빛내게 한다. 이 1광년에 걸친 고리는, 2만년전의 폭발로 인해 생성된 별의 광주리와도 같다.

이 사진은 2006년 12월에 허블 Advanced 카메라의 관측 때 촬영되었다.

Two decades ago, astronomers spotted one of the brightest exploding stars in more than 400 years.

Since that first sighting, the doomed star, called Supernova 1987A, has continued to fascinate astronomers with its spectacular light show. NASA's Hubble Space Telescope is one of many observatories that has been monitoring the blast's aftermath. The supernova is located 163,000 light-years away in the Large Magellanic Cloud.

This image shows the entire region surrounding the supernova, the most prominent feature of which is a ring with dozens of bright spots, shining like cosmic pearls. Unleashed by the stellar blast, this material is slamming into regions along the ring's inner regions, heating them up, and causing them to glow. The ring, about a light-year across, was likely shed by the star about 20,000 years before it exploded.

This image was taken in December 2006 with Hubble's Advanced Camera for Surveys.

Image credit: NASA, ESA, P. Challis and R. Kirshner (Harvard-Smithsonian Center for Astrophysics)

2007.03.06

'Elegant Universe > Today Nasa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Driving on the Moon  (0) 2007.03.08
Cosmic Pearls  (0) 2007.03.07
From El Nino to La Nina  (0) 2007.03.07
Beauty in the Universe  (0) 2007.03.06
Posted by et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Pacific Ocean

2007년 2월에 촬영된 새로운 해수면 데이터는 적도 태평양 지역이 두달동안 엘니뇨에서 라니냐로 바뀌고 있는 것을 보여준다. 라니냐의 시작의 가능성은 푸른 부분에 의해서 나타나고 있다. 이러한 기조가 계속 지속되기 전까지는 이것이 라니냐라고 확신할 수 는 없다.

라니냐는 엘니뇨에 따라나오는 현상이며 이 둘은 본질적으로 정반대이다. 라니냐 기간 중에는 무역풍이 평상시보다 강해지고, 평상시 남미 해안가의 찬 바닷물이 적도 태평양 한가운데까지 진출한다. 라니냐는 전지구적 기후변화를 일으키며 이는 대기중의 수분을 감소시켜 결국 북,남미의 비를 감소시킨다. Jason은 이러한 날씨 변화의 징조를 계속 추적할 예정이다.

이 태평양 사진은 미국-프랑스의 Jason 위성의 해수면 측정으로 얻어진 것이다. 이 데이터는 2007년 2월 12일에서부터 10일간의 데이터를 1993년부터 2005년까지의 데이터와 비교하여 나왔다. 이 사진에서, 태평양의 평균 해수면보다 높은곳은(따뜻한곳은) 노란색이나 붉은색으로, 낮은곳은(차가운곳은) 푸른색이나 보라색으로 표시되었다. 초록색은 상태가 정상에 가깝다는 뜻이다. 해수면 높이는 바다가 그만큼 열을 받았다는 지표이다.

New data on sea-level heights from February 2007 show that the tropical Pacific Ocean has transitioned from a warm (El Nino) to a cool (La Nina) condition during the prior two months. The beginnings of a possible La Nina are indicated by blue area. It is not certain yet if this current cooling trend will eventually evolve into a long-lasting, well-developed La Nina.

La Nina often follows an El Nino episode and the two are essentially opposites. During a La Nina, trade winds are stronger than normal, and the cold water that normally exists along the coast of South America extends to the central equatorial Pacific. La Nina changes global weather patterns and is associated with less moisture in the air, resulting in less rain along the coasts of North and South America. Jason will continue to track this developing switch in the climate.

This image of the Pacific Ocean was produced using sea-surface height measurements taken by the U.S.-French Jason satellite. The image is based on the average of 10 days of data centered on Feb. 12, 2007, compared to the long-term average of observations from 1993 through 2005. In this image, places where the Pacific sea surface height is higher (warmer) than normal are yellow and red, and places where the sea surface is lower (cooler) than normal are blue and purple. Green shows where conditions are near normal. Sea-surface height is an indicator of the heat content of the upper ocean.

Image credit: NASA/JPL Ocean Surface Topography Team


2007.03.05


지구 관련은 안하려고 했는데, 아무래도 날씨가 날씨인지라 알아두면 좋을 듯.

'Elegant Universe > Today Nasa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Cosmic Pearls  (0) 2007.03.07
From El Nino to La Nina  (0) 2007.03.07
Beauty in the Universe  (0) 2007.03.06
Trifid Nebula  (0) 2007.03.02
Posted by et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Saturn


확실히, 태양계에서 가장 멋진 장면 중 한가지는 토성이 멋진 띠를 한껏 드러내고 있는 모습이다.

각각의 띠 하나마다 초점을 맞춰 띠 전체를 한장에다 찍어넣었다. 그러기위해 카메라 노출 시간은 딱 띠의 어두운 부분이 보일 만큼 주었고, 이때문에 토성의 낮부분은 필요 이상으로 노출되었다. 따라서, 토성의 낮부분은 노출과다이다.

낮부분에 가리워진 부분과 밤 지역 사이에, 칼라풀한 대기권이 보이는 구체 위로 빛나는 띠를 볼 수 있다. 빛나는 구름들이 여기 푸르스름한 회색 북극 주변으로 점점히 있다. 남쪽으로는 행성의 밤 부분에 고리의 빛이 반사되어 금색으로 빛난다.

2007년 1월 19일에 2.5 시간동안 36장을 촬영하여 합성한 이 사진에서, 토성의 그림자는 확실히 고리 반대편으로 늘어져 있다.
 
이 원색사진은 카시니 위성의 와이드 카메라로 토성에서 123만km 떨어진 곳에서 촬영되었다. 1pixel당 70km 비율이다.

Surely one of the most spectacular sights the solar system has to offer, Saturn sits enveloped by the full splendor of its stately rings.

Taking in the rings in their entirety was the focus of this particular imaging sequence. Therefore, the camera exposure times were just right to capture the dark side of its rings, but longer than that required to properly expose the globe of sunlit Saturn. Consequently, the sunlit half of the planet is overexposed.

Between the blinding light of day and the dark of night, there is a strip of twilight on the globe where colorful details in the atmosphere can be seen. Bright clouds dot the bluish-grey northern polar region here. In the south, the planet's night side glows golden in reflected light from the rings' sunlit face.

Saturn's shadow stretches completely across the rings in this view, taken on Jan. 19, 2007, in this mosaic composed of 36 images taken over the course of about 2.5 hours.

The images in this natural-color view were obtained with the Cassini spacecraft wide-angle camera at a distance of approximately 1.23 million kilometers (764,000 miles) from Saturn. Image scale is 70 kilometers (44 miles) per pixel.

Image credit: NASA/JPL/Space Science Institute

2007.03.05

'Elegant Universe > Today Nasa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From El Nino to La Nina  (0) 2007.03.07
Beauty in the Universe  (0) 2007.03.06
Trifid Nebula  (0) 2007.03.02
Omega Nebula: Close-Up of a Stellar Nursery  (0) 2007.02.28
Posted by et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Trifid Nebula


M20 발광성운은 작은 망원경으로도 찾기 쉽고 사수자리 성단의 잘 알려진 포인트이기도 하다. 가시광선 사진은 그저 성운이 어둠에 의해 3등분되는 것 처럼 보이지만, 적외선으로 보면 빛나는 가스 필라멘트와 새로 태어나는 별들이 밝게 빛나는 모습을 드러낸다.

이 멋진 합성사진은 Spitzer 망원경의 선물이다. 천문학자들은 Spitzer의 적외선 이미지 데이터를 가시광 영역에서 빛나는 먼지와 성간 물질들 사이로 새로 태어나는 별이나 태어나려고 하는 별들의 갯수를 세는데 주로 이용한다.


The Trifid Nebula, aka M20, is easy to find with a small telescope and a well-known stop in the nebula rich constellation Sagittarius. But where visible light pictures show the nebula divided into three parts by dark, obscuring dust lanes, this penetrating infrared image reveals filaments of luminous gas and newborn stars.

This spectacular false-color view is courtesy of the Spitzer Space Telescope. Astronomers have used the Spitzer infrared image data to count newborn and embryonic stars that otherwise lie hidden in the natal dust and glowing clouds of this intriguing stellar nursery.

Image credit: NASA, JPL-Caltech, J. Rho (SSC/Caltech)

2007.03.01

'Elegant Universe > Today Nasa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Beauty in the Universe  (0) 2007.03.06
Trifid Nebula  (0) 2007.03.02
Omega Nebula: Close-Up of a Stellar Nursery  (0) 2007.02.28
Windblown  (1) 2007.02.28
Posted by et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Omega Nebula


항성풍과 복사로 인해 형성된 이 환상적으로 물결치는 구조는 M17로 알려진 오메가 성운 내부에 자리잡고 있으며, 약 5,500광년 떨어진 궁수자리 성단에 있다. 차가운 가스와 먼지의 밀도 차이로 만들어진 이 물결은 사진 왼쪽 위의 항성과 이후 항성이 될 자기들 스스로에 의해 빛나고 있다. 뜨거운 물질 주변을 둘러싼 가스의 빛깔들은 M17을 구성하는 화학 물질들이 무엇인지를 알려준다. 두드러진 녹색 빛들은 수소로 인한 것이며, 황색 자취들과 산소 원자들이 붉고 푸른 색조를 만들어내고 있다. 이 사진의 너비는 약 3광년이다.


Sculpted by stellar winds and radiation, these fantastic, undulating shapes lie within the stellar nursery known as M17, the Omega Nebula, some 5,500 light-years away in the nebula-rich constellation Sagittarius. The lumpy features in the dense cold gas and dust are illuminated by stars off the upper left of the image and may themselves represent sites of future star formation. Colors in the fog of surrounding hotter material indicate M17's chemical make up. The predominately green glow corresponds to abundant hydrogen, with trace sulfur and oxygen atoms contributing red and blue hues. The picture spans about 3 light-years.

Image credit: NASA, ESA, J. Hester (ASU)

2007.02.27

'Elegant Universe > Today Nasa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Beauty in the Universe  (0) 2007.03.06
Trifid Nebula  (0) 2007.03.02
Omega Nebula: Close-Up of a Stellar Nursery  (0) 2007.02.28
Windblown  (1) 2007.02.28
Posted by et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