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로마의 발빠른 전령신의 이름을 딴 수성은 태양에서 가장 가까운 행성이다. 여기 보이는 2008년 1월 14일의 MASSENGER 탐사선의 관측화면은 Mariner10호가 30여년전에 얼핏 촬영한 이래 최초의 자료이다.

Messenger는 이 울퉁불퉁하고 크레이터가 가득한 풍광을 태양 옆에서 비스듬히 포착하였다. 이 화상은 대략 11,000마일 거리에서 수성과 가장 근접하기 전 56분동안 촬영되었다. 1마일보다 작은 크레이터들을 포함한 지름 300마일 정도의 영역을 보여준다.

Named by the Romans after the fleet-footed messenger of the gods, the planet Mercury is closest to the sun. Seen here by NASA's MESSENGER spacecraft on Jan. 14, 2008, this observation was the first of its kind since the planet was glimpsed by Mariner 10 more than three decades ago.

Messenger captured this view of the planet's rugged, cratered landscape illuminated obliquely by the sun. This image was taken from a distance of approximately 11,000 miles, about 56 minutes before the spacecraft's closest encounter with Mercury. It shows a region 300 miles across including craters less than a mile wide.

Image Credit: NASA/Johns Hopkins University Applied Physics Laboratory/Carnegie Institution of Washington

'Elegant Universe > Today Nasa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A View of the Horizon  (0) 2008.01.25
New View  (0) 2008.01.18
All Is Illuminated  (0) 2008.01.18
Morenci  (0) 2008.01.17
Posted by eter

댓글을 달아 주세요